환경블랙박스

한화진 장관, 칠서정수장 및 창녕함안보 녹조 대응현장 점검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8월 7일 오후 경남 소재 칠서정수장과 창녕함안보를 방문해 낙동강 녹조발생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한화진 장관은 칠서정수장의 녹조 대응 시설을 비롯한 정수처리공정 전반에 걸쳐 점검하고, 창녕함안보의 녹조 발생 현황과 오염원 저감 및 녹조 제거 상황 등 녹조 대응태세를 집중 점검했다.


또한,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에 따라 추진하고 있는 창녕 강변여과수 사업 현장도 점검했다.


올해 낙동강 유역의 가뭄(예년대비 63% 강우)과, 이른 폭염으로 인한 높은 수온 등 녹조가 발생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되어, 8월 7일 현재 낙동강 하류 '칠서'와 '물금·매리' 지점에는 조류경보제 '경계' 단계가 발령 중이다.


이에 환경부는 녹조 우심지역의 오염원을 집중적으로 점검하는 한편, 댐·보의 탄력적 연계를 통해 녹조 저감 대응을 추진하고 있다.


우심지역 인근의 환경기초시설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낙동강 하류의 녹조를 저감하기 위해 남강댐 방류 상황과 연계하여 창녕함안보의 개방 폭을 확대해 운영 중이다.


※ 창녕함안보 수위 : (관리) EL. 5.0m, (기존) EL. 3.9m, (현재) EL. 3.0m


또한, 일선 정수장에서는 녹조 대응 역량을 높여 국민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날 한화진 장관은 △분말활성탄 등 정수 처리약품 비축 현황, △녹조 대응 시설(입상활성탄, 오존 등) 적정 운영 여부, △비상대응체계 구축 여부, △창녕함안보 운영 상황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봤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국민들에게 공급되는 먹는물의 안전이 충분히 확보되어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하면서,


관계자에게 안전한 먹는물을 공급하기 위해 건강한 물환경을 조성하고, 정수 처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28 / 1 페이지
RSS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