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블랙박스

2022년 개정판 사고대비물질대응 정보집 발간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은 화학사고 현장대응에 필요한 최신 대응정보를 담은 '2022년 개정판 사고대비물질 정보집(키인포가이드)'을 10월 5일부터 소방서, 지자체 등 유관기관*에 배포한다.


* 화학사고 대응기관인 유역(지방)환경청, 합동방재센터, 소방서, 군, 경찰, 지자체 등 600여 개 기관


이번 정보집은 화학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정확한 현장 대응과 사후 수습 및 안전조치 등에 관한 내용을 한눈에 파악하여 현장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정보집에는 사고 발생 시 현장 대응자와 인근주민의 건강보호를 위해 △대피해야 하는 초기 이격 및 방호조치 거리, △작업장 허용 노출기준, △일반 인구집단 대상 급성노출 최신 기준 등을 담았다.


'초기 이격 및 방호조치 거리'는 캐나다 교통국에서 4년마다 발행하는 '2020년 비상대응 안내집(가이드북)' 개정사항을 반영했으며, '급성노출 최신 기준'은 미국의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 환경청 및 산업위생학회에서 발표한 자료 등을 인용했다.


그밖에 사고대비물질 97종의 물질명, 물질·화학적 특성, 비상대응지침, 위험성, 방제요령, 인체노출 유해성 등에 대한 오류와 변경 사항 등도 수정되어 정보의 정확성을 높였다.


이 정보집은 화학사고 대응기관 뿐만 아니라 유해화학물질 사업장의 안전관리자 및 취급자 등 모든 국민이 활용할 수 있도록 화학물질안전원 누리집(nics.me.go.kr)에 10월 5일부터 전자파일(PDF) 형태로 전문이 공개된다.


조윤제 화학물질안전원 사고대응총괄과 연구관은 "이번 정보집 배포로 화학사고 발생 시 적절한 초동조치와 정확한 대응정보를 통해 2차 피해를 줄이고 빠른 사후 수습이 기대된다"라면서,  


"앞으로도 화학사고 현장 대응자의 안전을 고려하여 사고대응과 피해수습을 위해 유용하고 정확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최신화하여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98 / 1 페이지
RSS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