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블랙박스

메콩 5개국과 전략적 동반자 실현 위한 상생연대 구축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10월 5일 오전 서울 중구에 소재한 롯데호텔서울에서 '제1차 한-메콩 국제 물포럼'을 개최한다.


'한-메콩 국제 물포럼'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메콩강* 지역의 5개 국가(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와 주한미국대사관, 미국국제개발처(USAID) 등 메콩 지역 개발협력 기관이 참여하는 대규모 국제 행사다. 


* 티베트에서 발원하여 미얀마, 라오스,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을 거쳐 남중국해로 4,020㎞를 흐르는 동남아시아 최대의 강


이번 국제 행사는 메콩 지역의 물문제 해결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주최하고, (사)한-메콩물관리공동연구센터 주관으로 마련됐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 반기문 보다나은미래를위한 반기문재단 이사장(제8대 유엔 사무총장), 필립 골드버그(Philip Goldberg) 주한미국대사, 메콩지역 5개국 장차관 등이 참석한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디지털 물관리를 통한 메콩지역 기후변화 탄력성 제고'이며, 인공지능(AI) 등 우리나라의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물관리 기술력과 메콩 지역 개발협력 기관의 경험과 지혜를 나눈다.


행사의 첫 순서로 열리는 '고위급 다자간 회담'에서는 메콩지역 5개국 대표들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메콩지역 협치(거버넌스)'를 주제로 논의를 진행한다. 


이어서 열리는 '개발협력'분과에서는 세계은행(World Bank)*, 미국국제개발처(USAID)**, 유엔식량농업기구(UNFAO)***, 호주워터파트너십(AWP)**** 등 개발협력 기구들이 메콩지역 협력사업에 대해 논의하고 사업 재원 등을 소개한다. 


* 전세계의 빈곤퇴치와 개도국의 경제발전을 목표로 설립된 다자개발은행


** 1961년에 설립된 미국의 대외원조 담당 독립행정기관


*** 기아 퇴치와 영양 및 식량 안보 개선을 위한 UN 산하 국제기구


**** 물기술 경험 공유 및 지속가능한 개발 지원을 위해 2015년 호주에서 설립한 기관


이외에도 한국환경연구원, 유네스코물안보센터, 메콩강위원회(MRC)* 등 국내외 전문기관에서 주관하는 각종 토론회가 진행될 예정이며, 미국항공우주국(NASA)**, 미국공병단(USACE)*** 및 한국수자원공사가 함께 마련한 '한-미 기술포럼'도 열린다.


* 메콩 유역 하류 4개 국가(캄보디아, 라오스, 태국, 베트남) 물외교 창구


** 미국 국가기관으로 우주 프로그램 및 장기적인 항공연구 수행


*** 미국 국방부 산하 연방 기관 및 주요 육군사령부 소속 기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 한-메콩 국제 물포럼은 한-메콩 정상회의(2020년 11월)를 계기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우리나라와 메콩 지역 국가들 간의 관계를 더욱 다지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국제 행사가 메콩 지역 물문제의 실질적인 해결로 나아가기 위해 새로운 사업(프로젝트)들을 발굴하고 추진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98 / 1 페이지
RSS

최근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