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블랙박스

2022년 환경교육 우수학교 6개교에 지정서 수여

작성자 정보

  • 김영숙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전국 초중고를 대상으로 '2022년도 환경교육 우수학교' 공모 및 심사를 거쳐 우수학교 6개교를 선정하고, 10월 7일 오후 국사봉중학교(서울 동작구 소재)에서 이들 우수학교에 지정서를 수여한다. 


'2022년도 환경교육 우수학교' 6개교는 △초등학교에서는 대아(양평군) 및 학사(부산시), △중학교에서는 국사봉(서울시) 및 산자연(영천시), △고등학교에서는 송내(부천시) 및 수주(부천시)다.


이들 우수학교는 정규 교과과정에 환경교육을 편성하거나 창의적인 환경교육 과정을 운영하는 등 환경교육을 모범적으로 실시했다.  


'환경교육 우수학교' 지정 제도는 '환경교육의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2022.1.6.)에 따라 올해부터 처음 도입되는 학교 환경교육 지원 정책 중 하나다. 


환경부는 우수학교로 지정된 학교에 대해 지정서를 수여하고 포상금(학교당 2천만 원)을 전달한다. 


아울러 지정기간(3년)에 환경 관련 교재(교구), 우수환경 도서, 교원 역량강화를 위한 연구(연수) 활동비 등을 지원한다. 


환경부는 올해 6월 말부터 7월 29일까지 실시한 '2022년 환경교육 우수학교' 공모에서 총 30개의 초중고 학교로부터 신청을 받았다.


평가는 △최근 3년 환경교육 운영 현황, △교사전문성, △교육운영 참여도·지속성·확산성·협동성 등을 중점으로 이루어졌으며, 서류심사를 통해 상위 10개교를 선정하고 현장 확인 및 교육부, 환경교육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환경교육위원회(분과위) 심의를 거쳐 최종 6개교를 선정했다.  


환경교육 우수학교로 선정된 6개교는 대부분 교육과정 재구성을 통해 교과과정에 기후·환경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의 활동을 편성하여 환경교육을 펼치고 있다.


특히, 환경교육 우수학교 제1호 지정서를 받는 국사봉중학교는 교과 및 비교과 영역에서 환경교육이 체계적으로 잘 이루어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마을과 함께하는 생태축제(7월), 에너지축제(11월) 등 학생과 학부모, 마을과 연계한 활동이 활발히 운영되는 등 학교의 모든 요소에 환경교육이 결합되어 운영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유제철 환경부 차관은 "이번에 선정된 6개 우수학교의 환경교육 사례는 내년 3월부터 시행되는 초·중학교 환경교육 의무 실시와 관련하여 환경교육의 본보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많은 환경교육 우수학교가 나올 수 있도록 다양한 환경교육 지원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등록: 김영숙기자
# [환경복지신문]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98 / 1 페이지
RSS

최근글